오랜만에 다시 본 대단한 영화 ^^!!
다시 봐도 지루하지가 않네..;;
1998년도에 이런 영화가 나오다니..;;

24시간 LIVE 방송되는 전 세계 인구의 TV속 스타.. 아니 광대....

이 영화를 보면 정말 많은 생각이 든다.
요즘 말이 많은 인권문제부터 정보사회의 부정적 기능을 연관지을 수도 있다..

더이상 트루먼은 완벽하게 잘 짜여진 스튜디오의 특별한 삶이 아닌, 거짓과 위험투성이인 현실세계로.. 그렇지만 '선택'이 있는 현실세계로 나간다.

그런데.. 지금 내가 두 발 붙이고 있는 여기 현실세계에서 나는 왜 '선택'없이 살아가는 거지..? 왜 나도 인위적으로 짜여진 시간표와 그 시간들 속에서 살고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걸까..ㅠㅠ;; 어디론가 떠나고 여기서 벗어나고 싶지만 그럴 수 없었던 트루먼 처럼.. 나도 그냥 그런 일상만 반복되고 있는 것 같다.. 지켜보는이 없는 대본만 짜여진 트루먼이 된듯한 느낌..;;

영화의 마지막 장면은 정말 다시 봐도 명장면인듯..
In case I don't see ya
Good afternoon,
Good evening,
Good nigh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BusanDavidYu 2012.09.20 00: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