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와서 하루 종일 뒹굴뒹굴 하고 있는데 거실에서 발견 ..!!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읽어본 바로 !!
혜민 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다 ~ ^^
엎드려서 읽고, 누워서 읽고, 앉아서 읽고, 과일 먹으면서 읽고..~ 책에서 혜민 스님께서는 관계, 인생, 미래, 사랑 등에 대한 정말 소중한 지혜의 말씀들을 해주셨다..;;!!

오랜만에 내가 좋아하는 방바닥 부침개 놀이를 하며 책을 읽었다. '생각해보면 동안 아무것도 이룬 것이 없는데 뭐가 이렇게 혼자서 바빠서 난리였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하나도 바쁘지 않다. 그냥 스스로가 마음이 바쁜 것이었다.... 내가 하고 싶어서 벌여 놓은 일들에 책임을 져야 하니까...,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해야 하고 모두 되어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야 하니까, 나는 다른 사람보다 많이 부족하니까 그만큼 많은 것들을 해서 채워야 하니까, 머리가 나쁘니까 그만큼 많은 시간들을 들여야 하니까…. 그래서 동안 혼자서 마음이 그렇게 바빳나 보다.
그러나 책의 1 부분에는 혜민 스님의 이런 말씀이 있으셨다.
현재의 시간에 온전히 가져다 놓으세요. 이거 해야지, 저거 해야지 라는 바쁜 마음은 미래와 과거를 넘나드는 상념일 뿐입니다. 현재 마음이 있으면 과거도 없고 미래도 없이 지금뿐입니다. 그리고 이처럼 상념이 없는바로 지금 바쁘지 않습니다. 그런가요?

요즘은 마리 토끼도 잡기 힘들다는데, 나는 지금 토끼사냥에 필요한 도구도 없으면서 도대체 마리를 잡으려고 것일까? 토끼를 잡는다 해도 문제다. 잡은 토끼들을 감당할 있는 것도 아닐터인데....어쩌면 여러마리 토끼 잡아서 감당 안되는 보다 마리 토끼에도 만족할 안다는 것이 훌륭하지 않을까..? 이걸 이제서야 깨닫다니..^;; 나도 생각 없이 살았나 보다...
만족한다는 .. 나를 안다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나는 안다는 것은 나의 마음을 이해하고 헤아린 다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동안 자신의 마음을 그때그때 알고 헤아렸을까? 여기서 나는 자신에게 100 만점에 20점을 주고 싶다. 나는 학기 동안 자신에게 너무 혹독하게 해왔다. 물론, 일부러 혹독하게 해왔다. 스스로에게 타협하고 싶은 시간이 너무나도 많았지만, 나는 타협하지 않았다. “이쯤 해둬도 괜찮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마다 그냥 핫식스 하나 마시면서 혹독하게 자신을 다그쳤다. 하지만,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아무것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 동안 무얼 위해서 그토록 자신을 돌보지 않고 내몰았을까? 뭐가 그렇게 다급 하였을까..

정말 책을 읽으며 느낀 것은.. 내가 조금만 나를 몰아세웠더라면.. 한번쯤 옆도, 뒤도 보며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이 많다는 소소한 행복을 알았더라면.. 공부한답시고 쥐고 도서관에서 잡고 있을 것이 아니라.. 조금만 시간을 할애해서 친구들과 커피 하면서 이야기하며 수다를 떨었더라면.. 친구들과 소주 했었더라면..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에게 상처도 주지 않았을 터인데.. .. 오랜만에 부산이 아닌 고향 시골마을에 와서.. 사방에 있는 논에서 들려오는 개구리 소리를 들으니까 기분이 좋네.. 이런 시간.. 정말 행복한 같다. 동안 몰랐을까..

-
세상이 바쁜 것이 아니고 마음이 바쁜 것이라는 사실을. 세상은 세상 스스로가 ', 바쁘다!'라고 불평한 일이 없다는 사실을. 결국 마음이 쉬면 세상도 쉬게 것이라는 것을. - 1 휴식의 ...

 

외에도 혜민 스님은 인간에서의 관계, 사랑, , 학문, 수련 종교에 관해서도 여러 좋은 말씀들을 많이 해주신다 ^^!!

지금 시점에서 대학생 2학년으로서 이것저것 많은 것들을 하며 정신 없이 살아가는 자신에게 필요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대학교 2학년 여름 방학이 되어서도 해야 일들 때문에 고향으로 내려오지 못하고 있다가 오랜만에 집으로 와서 책을 발견하였을 때는 많은 호기심이 갔다. 그리고 기뻤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이라는 제목과 혜민 스님이 쓰신 글들을 읽어 보고 싶었다.
나에게는 너무 소중한 책이다. 필요한 시점에 필요한 책을 읽는 다는 것은 이렇게 기쁜 일이 겠지? 앞으로 곁에 두고두고 읽고 싶은 책이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BusanDavidYu 2012.07.16 23:23

티스토리 툴바